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인KIOM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의학연, '국산 밤꿀'에서 항바이러스 효과 밝혀
  • 작성자디지털홍보팀
  • 등록일2023-09-20
  • 조회수971


한의학연, 국산 밤꿀에서 항바이러스 효과 밝혀

- 선천 면역력 증진시켜 바이러스 염증 반응 억제 -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이진용, 이하 한의학연)은 한의기술응용센터 최장기 박사팀이 농촌진흥청과 함께 국산 밤꿀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밝혔다고 전했다.

본 연구성과는 국제전문학술지 Frontiers in Immunology(프론티어스 인 이뮤놀로지, IF 7.3)2023822일 게재됐다.*

논문명: Castanea crenata honey reduces influenza infection by activating the innate immune response

밤꿀은 아까시꿀 생산 이후 6월 중순 생산되는 벌꿀로 맛과 향이 강하지만 아미노산, 무기질, 비타민과 같은 다양한 영양 성분을 포함하고 있어서 면역력 강화, 천식, 기관지 염증 완화 등의 효과가 있다.

또한, 항균 작용에도 효과가 있고, 피로회복, 콜레스테롤 저하, 항암효과, 빈혈 예방 등의 다양한 생리활성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연구팀은 오래전부터 전해오던 밤꿀의 효능에 착안해 국산 밤꿀의 선천면역 증진을 통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하고, 밤꿀에서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물질을 밝혀냈다.

연구 결과 면역세포를 이용한 실험에서 밤꿀이 인플루엔자A* 바이러스의 감염을 62.2% 억제했다. 또한, 생쥐 동물실험에서 국산 밤꿀(600mg/kg)을 투여했을 때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체중 감소 후 17.3% 회복하고, 생존율은 60% 증가했다.

인플루엔자A: 독감 바이러스 중 하나로 사람에게 발병하는 인플루엔자 중 가장 흔한 유형

이어 생쥐의 비장(면역세포 생성 조직)에서 NK세포*의 활성을 평가해본 결과, 밤꿀을 섭취했을 때 NK세포 활성은 4.6배 증가했다. 또한, 생쥐의 혈청에서 인터페론 베타**4.3배 증가했다.

NK세포: 체내 1차방어(선천면역)을 대표하는 면역세포

인터페론 베타(IFN-β): 선천면역 인자

바이러스 감염 시 생쥐의 폐조직에서 바이러스 단백질의 발현과 염증 반응이 증가하게 되는데, 밤꿀(600mg/kg)을 섭취한 생쥐는 정상 생쥐와 유사하게 폐조직에서 바이러스 단백질 발현 감소 및 염증 수치도 정상 수준을 유지했다.

결론적으로 밤꿀은 선천면역인자와 면역세포의 활성을 증가시켜 면역력을 높이고, 바이러스에 의한 염증 반응을 억제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였다. 또한, 밤꿀 속의 키누렌산*이 면역력을 향상 시킨다는 것도 알아낼 수 있었다.

키누렌산(kynurenic acid)은 밤꿀에 매우 높은 함량으로 존재(1kg1,168mg), 헛개나무꿀(166.4 mg/kg)을 제외한 다른 밀원에서는 거의 검출되지 않음, 밤꿀 지표 물질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

최장기 박사는 이번 연구로 국산 밤꿀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라며, “앞으로 이를 기반으로 국산 밤꿀을 일반 식품은 물론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산업의 고부가가치 소재로 활용할 가능성이 열려 양봉 농가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 [보도자료]_한의학연,_'국산_밤꿀'에서_항바이러스_효과_밝혀.hwp (158KB/ 다운로드 63 회) 다운로드
  • 그림5.jpg (434.73KB/ 다운로드 64 회) 다운로드

콘텐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