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OM뉴스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의학연, 할미꽃 뿌리에서 알레르기 비염 개선효능 확인


한의학연, 할미꽃 뿌리에서 알레르기 비염 개선효능 확인

- 친숙한 한약소재에서 새로운 치료물질 개발 기대 -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이진용, 이하 한의학연) 한의약융합연구부 김태수 박사 연구팀(1저자 정동호; 교신저자 지건영, 송광훈)은 할미꽃의 뿌리로 알려진 한약재 백두옹의 알레르기 비염 개선 효능을 밝혔다.

국제전문학술지인 ‘Biomedicine & Pharmacotherapy’(IF 7.419; JCR 상위 9.0%)2023418일 게재됐다.

논문제목

- Therapeutic effects of Pulsatilla koreana Nakai extract on ovalbumin-induced allergic rhinitis by inhibition of Th2 cell activation and differentiation via the IL-4/STAT6/GATA3 pathway

할미꽃은 우리나라 전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식물로 전통적으로 뿌리 부분을 약초로 사용했으며 뿌리를 캐어 햇볕에 말린 것을 백두옹(白頭翁)’이라 했다.

예로부터 백두옹은 해독의 효능이 있어 염증 완화, 지혈(止血), 지사(止瀉)약으로 사용해 왔다.

연구팀에서는 알레르기 비염 동물모델에 백두옹 추출물을 경구투여하여 알레르기 비염의 치료효과를 확인했다.

그 결과 대표적인 알레르기 비염 증상인 코 문지르기 및 재채기 횟수가 각각 대조군 대비 최대 38% 35%씩 개선됐다.

비강의 상피조직의 두께도 대조군 대비 최대 24% 감소했다. 또한, 코 점액을 생성하는 술잔세포의 수도 대조군 대비 최대 49% 감소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어 연구팀이 동물모델의 혈액을 분석한 결과 백두옹 추출물을 경구투여한 그룹에서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는 히스타민 등의 발현이 유의미하게 줄어드는 것도 관찰할 수 있었다.

나아가 연구팀은 백두옹 추출물의 명확한 약리기전을 규명하기 위해 알레르기 질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Th2 세포의 분화 및 활성 변화를 확인했다.

그 결과 백두옹 추출물이 Th2 세포 내에서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신호전달 체계 ‘STAT6/GATA3’에 영향을 미쳐 Th2세포의 분화와 활성을 조절한다는 것도 밝혀낼 수 있었다.

연구책임자 김태수 박사는 본 성과는 친숙한 한약소재의 효능을 과학적으로 검증하고 분석해낸 결과라며 백두옹 추출물에서 알레르기 질환을 개선하는 기전을 밝혀낸 만큼 앞으로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한의소재 기반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힘쓰겠다라는 계획을 밝혔다.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한의학연구원 기본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첨부파일
  • [보도자료]_한의학연,_할미꽃_뿌리에서_알레르기_비염_개선효능_확인_홈피업로드.hwp (155.5KB/ 다운로드 60 회) 다운로드
  • 백두옹_1.jpg (644.15KB/ 다운로드 27 회) 다운로드

콘텐츠 하단정보

콘텐츠 정보책임자

  • 담당자김백선(042-869-9656) kbskiom@kiom.re.kr

최근 수정일 2023-01-17

콘텐츠 만족도 조사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