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OM뉴스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의학연, 주변 식물에서 천연 피부약 개발 가능성 탐색


한의학연, 주변 식물에서 천연 피부약 개발 가능성 탐색

- 색소 제거 치자 추출물로 아토피 피부염 완화 -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이진용, 이하 한의학연) 한의약융합연구부 김태수 박사 연구팀(1저자 박선행, 송현경 박사)은 치자 추출물이 면역반응을 조절해 알레르기와 염증을 완화한다는 것을 밝혔다.

본 연구 성과는 국제전문학술지인 셀스(Cells, IF 7.666, 2023.3.20.) 게재됐다.

논문제목

- Topical administration of Gardenia jasminoides extract regulates Th2 immunity in OVA-induced mice

치자는 재배하기 쉽고, 성장이 빠른 식물로 목재로도 활용되며, 잎사귀와 열매까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특히, 열매는 해열, 지혈, 소염 등의 효능이 있어 한약재로도 사용되고 있다.

치자는 고유의 황색소 때문에 피부 외용제로 이용하기 어려워 이번 연구에서는 색소를 제거한 치자나무 추출물을 활용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색소를 제거한 치자나무 추출물을 아토피 피부염 동물모델의 피부에 도포해 알레르기 개선 효능을 검증했다.

효능검증 결과 아토피피부염 유도로 인해 증가했던 혈중 염증 관련 인자가 감소했고, 비장과 림프절 조직에서 Th2 세포* 활성이 대조군 대비 평균 49.1% 억제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2 세포: 면역세포 중 하나로 주로 알레르기 반응 및 기생충 등의 병원체에 대한 면역반응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다만, 평상시 몸을 지켜주는 Th2 세포가 과하게 반응하는 경우 오히려 질환이 악화될 수 있어 이러한 면역반응을 조절하는 것이 알레르기 질환 및 염증성 질환 치료에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염증반응이 유도된 각질세포에서도 치자나무 추출물의 염증 억제 효능과 작용기전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각질세포에서 염증 자극으로 인한 염증성 케모카인*의 분비가 치자나무 추출물 및 그 구성성분으로 인해 평균 39.1%까지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케모카인: 특정 면역세포를 특정 위치로 유도하는 화학적 신호물질

이어 작용기전을 확인 한 결과, 치자나무 추출물이 특정 신호 전달 경로를 억제하며 이러한 신호전달 경로의 억제가 중요한 약리 작용점이 될 수 있다는 것도 알아낼 수 있었다.

연구책임자 김태수 박사는현재 아토피 피부염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국소 외용제의 부작용이 심각하여 부작용이 적은 천연 치료제 개발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라며 한약재를 포함한 식물 추출물은 고유의 색을 가지는 경우가 많아 치료를 위한 외용제로 사용하는 데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색소를 제거한 식물 추출물의 연구를 통해 아토피 피부염과 같은 피부 질환의 치료를 위한 부작용이 적은 천연 외용제 개발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본 연구는 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한의학연구원 기본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첨부파일
  • 0._[보도자료]_한의학연,_주변_식물에서_천연_피부약_개발_가능성_탐색.hwp (2.97MB/ 다운로드 68 회) 다운로드
  • 1._치자_나무열매_1.jpg (604.53KB/ 다운로드 37 회) 다운로드

콘텐츠 하단정보

콘텐츠 정보책임자

  • 담당자김백선(042-869-9656) kbskiom@kiom.re.kr

최근 수정일 2023-01-17

콘텐츠 만족도 조사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